乐橙lc8手机版乐橙lc8手机版

乐橙LC8娱乐最新入口
乐橙LC8游戏官方线路

‘결승골’ 수아레스, 2경기 연속 MOM 선정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우루과이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가 결승골을 터뜨리며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수아레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사마라의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월드컵 A조 예선 3차전에 선발 출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우루과이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우루과이는 수아레스의 활약 속에 조별예선을 3전 전승으로 마치며 16강에 올랐다.수아레스는 전반 1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가진스키의 반칙으로 페널티박스 앞에서 맞이한 프리킥 찬스. 수아레스는 오른쪽 낮은 코스로 강한 슈팅을 시도했고, 이는 골망을 흔드는 결승골로 이어졌다.수아레스의 골에 힘입어 기선을 제압한 우루과이는 체리셰프의 자책골, 카바니의 쐐기골을 묶어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친 끝에 조별예선을 마쳤다.우루과이의 승리를 이끈 수아레스는 FIFA가 선정한 MOM으로 이름을 올렸다. 수아레스는 사우디라아비아를 상대로 치른 조별예선 2차전에서도 MOM으로 선정된 바 있다. 2경기 연속 MOM으로 선정되며 우루과이의 파죽지세를 이끈 셈이었다.[루이스 수아레스. 사진 = AFPBBNEWS](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당신은 이 배우가 누구인지 알 수 있을까? ▶영상 보러가기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欢迎阅读本文章: 王倩倩

乐橙LC8集团备用手机版

乐橙LC8娱乐最新入口